신인영

경기도무형문화재 제60호 야장 보유자

지정년월일 2016년 11월 8일

야장은 쇠붙이를 두드려 모양을 내어 기구를 만드는 장인으로 대장간을 운영한다. 야장은 나이와 관계없이 실력에 따라 오르며 메질꾼과 풀무꾼, 심부름꾼의 우두머리 역할을 하였다. 대장기술 습득에 오랜 숙련기간이 필요하고, 가족 외에 기술전수를 꺼리는 풍토로 인해 야장은 아무나 될 수 없었다.

신인영 보유자는 흙을 이용한 전통 접쇠를 만들어 물품을 제작할 수 있는 유일한 야장으로 알려져 있다.

접쇠란 강철과 연철 등 탄소량의 차이가 있는 철을 여러 겹으로 붙여 강하면서도 탄력 있는 우수한 철을 만드는 전통기법으로 오랜 훈련이 필요하다.

제작 물품에 따라 접는 횟수가 다르며 주로 병장기와 건축철물 등에 쓰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