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복연

경기도무형문화재 제8호 승무, 살풀이 보유자
지정년월일 1991년 10월 19일

승무의 유래에 관한 문헌을 정리해 보면 크게 불교 의식무용 기원설과 민속무용 기원설 그리고 기방예술 기원설로 나누어 볼 수 있다. 화성재인청의 승무는 위의 기원설을 기본 바탕으로 하여 조금 연극적인 요소가 전해져 오고 있다.


이동안 선생의 구술에 의하면 깊은 산사에 상좌가 스승을 모시고 있었는데 스승이 병환을 얻어 말을 못하게 되자 상좌는 온갖 정성을 다 들이게 되지만 백약이 무효하여 백일 기도를 들이던 중 꿈을 꾸었는데 어디선가 음악소리가 들리면서 도승이 내려와 삼현육각을 놓고 북을 치면서 승무를 추었고, 상좌에게 이렇게 해보고 스승의 병환이 낫게되면 이 절을 떠나라며 홀연히 사라졌다고 한다. 상좌는 도승의 말대로 행하여 보니 스승의 병이 씻은 듯이 낫게 되자 하직인사를 드리고 그 절을 떠나게 되고 그 후 상좌들이 그 춤을 추게 되었고, 그것이 전파되어 오늘의 승무가 되었 다고 한다.


화성재인청의 살풀이춤은 민살풀이라고 불리웠으며, 조선왕조 제22대 정조대왕시절 화령전 풍화당 내에서 계승, 전파된 춤으로 설명될 수 있다. 수건 하나는 들고 다른 수건은 뒤에 놓은 후 그 수건과의 끈끈함을 이어가는 움직임 속에는 순간 시간이 정지할 것 같은 고요함이 담겨져 있으며, 손끝의 동작은 섬세하고 장중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