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8호 이민조
농요
제48호 어영애
장례요
제48호 이의근
어업요
제48호 인원환
어업요
더보기

이민조, 어영애, 이의근, 인원환

경기도무형문화재 제48호 평택민요 보유자
지정년월일 2017년6월16일

평택은 지리적으로 산이 적고, 들이 넓고, 삼면이 바다로 되어있어 논농사와 어업이 발달하였다.

그래서 바쁜 농사철 두레소리로 <모내기 소리> <초벌매기> <두벌매기> <만물매기>가 전승 되고 농한기에는 풍부한 바다어장의 어업이 발달하여 고기잡이를 하면서 노동의 피로를 잊기 위해 불렀던 어업요가 경기남부지역에 어업 노동요로서 경기북부지역과 음악적인 부분에 서 구분된다. <닻감는 소리> <큰배노젓는 소리> <그물뽑는 소리> <바디소리> <고기되는 소리> 등 어업요 가 전승되고 있다.

장례요는 사람이 나서 죽기까지 거쳐야할 의례지만 이승을 하직하고 저승으로 떠나는 망자의 슬픔을 읊는 것이 많고 <긴 상여소리> <자진상여소리> <달공소리>가 전승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