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준

경기도무형문화재 제43호 금은장 보유자
지정년월일 2005년 2월 7일

금은장은 금과 은을 녹여 아름다운 장신구를 만들어 내는 장인을 말한다.


삼국시대 이래 금·은 세공기술이 크게 발달되었으며 고려시대에는 청동에까지 이 기법을 적용하여 뛰어난 유물을 남기기도 했다.


대공방에서는 주전자, 신선로, 수저, 담배합 등 비교적 큰 그릇을 만들었고, 반디, 비녀, 노리개, 방울, 바늘집, 빗치개 등 여인들의 소품은 세공방에서 만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