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무형문화재 제50호 이천거북놀이
지정년월일 2010년 6월 8일

이천 지역을 대표하는 전통놀이인 거북놀이는 수수잎으로 만든 거북이를 질라아비가 이끌고 다니며 마을과 가정의 안녕과 복을 빌어주는 놀이이다.

 

  • 길놀이 l 거북놀이를 시작하는 과정으로서 먼저 거북이에게 치성을 드린다. 놀이의 시작을 알리는 길놀이를 시작하며, 특별한 형식이 없이 가락에 맞춰 자연스러운 춤사위로 흥을 돋우며 행진한다.
      

  • 우물굿 l 샘굿이라고 불리우는 우물굿은 마을에서 공동으로 사용하는 샘을 관리하는 의식으로 맑은 물이 철철 넘치기를 기원하는 놀이과정이다. ‘뚫으시오. 뚫으시오. 샘구멍 뚫으시오. 물주시오. 물주시오. 사해물을 다 주시오ʼ 
     

  • 마을판굿 l 마을 사람들의 생활공동체 공간이 마을 중앙에서 한바탕 판을 열어 마을의 잠귀와 악귀를 물리치는 의식을 통해 마을의 무사와 번영을 기원한다.
     

  • 문굿 l 문굿은 대문을 통해 만복과 재화가 집안으로 가득 들어오기를 기원하는 의식이다. ‘들어가오. 들어가오. 만인간 들어가오. 문여시오. 문여시오. 수명장수 들어갑니다.’
     

  • 터주굿 l 터주굿은 악한 잡신이 나오지 못하게 하고 좋은 귀신이 집안을 태평하게 해 주기를 기원하는 의식이다.
     

  • 조왕굿 l 부엌은 사람들에게 가장 중요한 식생활을 관장하는 곳으로 이곳에는 조왕신이 있다고 믿었다. 조왕신을 섬김으로써 액운을 막고 가족이 건강하기를 기원하기 위한 의식이다.
     

  • 대청굿 l 옛날부터 대정의 대들보 위에는 업이라고 부르는 큰 구렁이가 있어 그 집을 수호한다고 믿어왔다. 업을 집을 수호하며 집안에 복도 주고
    액운도 가져다주는 신령스러운 존재라고 믿었기 때문에 이 대청굿은 전 연희 과정 중에서 가장 의식성이 짙은 놀이이다.

     

  • 마당판굿 l 마당판굿은 1년 농사를 무사히 끝내고 풍요함 속에 한가위를 맞는 즐거움과 거북놀이를 통하여 집안에 복을 빌고 액운을 막았다는 안도감이 한데 어울려 마음껏 뛰고 노는 가장 흥겨운 연희과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