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선빈

경기도무형문화재 제30-가호
지정년월일 1999년 10월 18일

북은 목제공명통(木製共鳴筒)에 가죽을 매어 두드리는 타악기(打樂器)를 통칭하며, 그 혁고(革鼓) 제작자를 고장(鼓匠)이라 한다.

 

북은 종교적 의식이나 집단적 행동에 필수적인 것이어서 선사시대부터 다양하게 발달되어 왔다. 조선시대의 정악(正樂)에 쓰인 북은 좌고(座鼓), 용고(龍鼓), 절고(節鼓), 진고(晉鼓), 건고(建鼓), 삭고(朔鼓), 응고(應鼓), 뢰고(雷鼓), 영고(靈鼓), 노고(路鼓), 교방고(敎坊鼓), 장고(杖鼓) 등 14종이나 되고, 민족악(民族樂)에는 법고(法鼓), 소리북, 매구북, 소고(小鼓), 장고(杖鼓) 등이 쓰였다.

 

사찰에 비치하는 법고는 대형이 통례이지만 소리북, 매구북은 작은 편이다. 소리북은 창(唱)의 장단으로 사용하는 것이고 매구북은 농악(農樂) 대열중의 북을 말한다.

 

북은 대개 우피(牛皮)를 쓰며 장고에서는 구피(拘皮) (채편)를 잘 쓴다. 과거에는 마피(馬皮)가 정악(正樂)의 여러 북에 쓰였다고 하나, 근래에는 거의 사용되지 않는다. 북메우기의 솜씨는 그에 소용되는 가죽을 얼마나 잘 다루었느냐는데 집약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