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희  

경기도무형문화재 제18호 옥장_장신구 보유자
지정년월일  1997년 9월 30일

옥은 동양문화권에서 발달된 보석류로서 금·은과 함께 쓰여진 대표적인 보석이며, 음양오행의 다섯 가지 덕인 인(仁)·의(義)·지(智)·용(勇)·각(角)을 상징하는 장신구로 쓰여왔다.


연옥, 경옥, 산호, 호박, 수정 등의 여러 가지 보석으로 기물이나 장신구를 제작하는 기능을 옥장이라 한다. 옥석 패물은 몸에 장식하는 장신구를 말하는데 패라 함은 복장에 장식하는 옥석에서 유래된다. 제작 과정을 살펴보면 채석, 디자인, 절단, 연마, 조각(구멍 뚫기, 홈파기 등), 광택 등의 복잡하고 어려운 과정을 거쳐 옥 공예품이 만들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