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에서 소주가 제조되기 시작한 연대에 대해서는 정확한 기록은 없으나 중국으로부터 전래되어 고려시대를 거쳐 조선말기에 성행되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며, 북쪽 지방에서는 주로 옥수수나 수수 등을 주원료로 하여 제조하였으며 남쪽 지방에서는 쌀이나 보리를 사용하여 가양주(家釀酒) 형태로 제조하여 왔다.


소주의 제조에 관한 문헌에 의하면 이조 말기에 서울의 만리현(萬里峴)에 살던 이성년(李成年)이라는 사람이 동판을 이용하여 동고리(銅古里)를 일년에 약 30개 정도씩 제작하여 소주를 제조하려는 사람들에게 팔아왔다는 기록이 있어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 이렇게 소주의 제조가 서울에서부터 시작되어 차츰 남쪽으로 전래되면서 유씨 가문에서도 이 무렵에 소주를 제조하게 되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대체로 그 연대를 1880년경으로 보는 것이 타당할 것이다.

옥로주는 본래 충남 서산 유씨인 유성근(柳盛根)이 그의 부친을 따라 전북 남원 산동으로 이사하여 최초로 옥로 소주를 빚게 되었으며 그 후 경남 하동을 거쳐 오늘에 이르고 있다. 옥로주 특징은 우리나라에서 생산되는 재래종인 백미, 율무, 소맥(麴子用)을 주원료로 사용하고 있다. 옥로주가 다른 민속주와 다른 점은 율무를 가미하는 매우 특이한 제조방법을 가지고 있다는 점이다. 율무는 포아폴과에 속하는 일년초로써 통경제, 이뇨 건위제, 비장강화제 특히 일반적인 종양제거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유민자

경기도무형문화재 제12호 군포당정옥로주 보유자
지정년월일  1993년 10월 30일